문화생활 2009. 10. 25. 13:28

[시] 내 마음과 만나다

 

   

             



                                                      갑자기 아무것도 모를 때가 있다

                                                   문득 떠올라 펼쳐본 추억의 귀퉁이도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사랑도

                                                     반복적으로 찾아오는 그리움도

                                                      내 주변의 소중한 인간관계도

                                                        하물며 가장 잘 알고 있다고

                                                         믿어왔던 내 자신에게 조차

 

                                                          이유없는 우울함을 끌어와

                                                    갑자기 아무말 없이 슬퍼질 때가 있다

                                                        적당히 내 자신을 위로하다가도

                                               오히려 깊숙한 슬픔으로 다그칠 때가 있다

 

                                                     갑자기 아무것도 모를 때가 있다

                                                     그래서 갑자기 슬퍼질 때가 있다

                                                     내가 어디에 있고 어디를 향하고

                                                        무엇을 위해 살아가야 하는지

                                                        정말 아무것도 모를 때가 있다

 

 

                                                     - 조수진 <내 마음과 만나다> -

 

 

시와 음악이 함께하는 행복한 하루가 되길 바래요...♡♡♡

 

 

 

 

 


  • 시애틀 2009.10.28 17:17

    잘 감상하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ghostjin.tistory.com BlogIcon Ghost JiN 2009.10.28 17:41

      시애틀님~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아는 분도 시애틀에 사셔서 ㅎㅎㅎ 남같지 않내요
      오늘하루 마무리 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