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생활 2009. 10. 24. 04:08

[시] 내 곁에 비어 있는 의자 하나


           

 

               

                내 곁에 비어 있는 의자 하나
                그대를 위한 자리이기에
                주저하지 않고 내드립니다

 

                살아가는 동안
                맘 편한 일도 있겠지만
                고단함, 슬픔, 불행도
                우리 곁에 머물다 가기에

 

                그럴 땐
                내 옆에 빈 의자 내드릴 테니
                잠시 가던 걸음 멈추고 앉아
                편안하게 숨 고르세요

 

                우리가 사는 세상이란
                맑은 꿈을 갖고 살아도
                간혹 원치않는 아픔과 속상함이 흘러
                눈물나는 안타까움이 있기에

 

                그럴땐
                내 옆에 빈 의자 앉아
                속상함을 말로서 풀어
                새로운 희망 다시금 찾아보세요

 

                생각도 생각하기 나름
                행동도 행동하기 나름
                선택도 선택하기 나름
                삐뚤어진 환경과 액운을 바꾸는 힘은
                진솔한 당신의 몫이지만

 

                내 곁에 비어 있는 의자 하나
                그대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자리로
                늘 그대를 위해 기다리고 있습니다
 

 

                                                       

 

 

                - 오창석 <내 곁에 비어 있는 의자 하나> -

 

 

 

 

 

 

시와 음악이 오늘 당신의 하루를 행복하게 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