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생활 2009. 10. 31. 11:03

[시] 가을비





                                                                     어제 우리가 함께

                                                                     사랑하던 자리에

                                                                   오늘 가을비가 내립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는 동안 

                                                                함께 서서 바라보던 숲에

                                                                   잎들이 지고 있습니다

 

                                                                   어제 우리 사랑하고

                                                                오늘 낙엽지는 자리에 남아

                                                                        그리워하다

                                                               내일 이 자리를 뜨고 나면

                                                                   바람만이 불겠지요

 

                                                                  바람이 부는 동안

                                                                  또 많은 사람들이

                                                              서로 사랑하고 헤어져

                                                                   그리워하며

                                                              한 세상을 살다가 가겠지요

 

 

  

 

                                                                   - 도종환 <가을비> -

 

 

                                

 

 

 

 이젠 가을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어떤 이에게는 가슴이 시리도록 아픈 계절이기도 하지만 또 어떤 이에게는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의 계절이기도 하겠죠. 아무쪼록 좋은 기억이든 나쁜 기억이든  얼마 남지 않은 가을의 추억으로 남은 삶의 시간에 큰도움이 되고 여유가 되어줄 거름과 같은 영양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가을에 맞는 시를 올려봅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시와 음악을 사랑하는 당신이 오늘하루 편안하길 기도 합니다....♡♡♡

 

 

 

 

'문화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 왜 그립지 않겠습니까  (4) 2009.11.03
[퓨젼] 아침엔 야채 계란찜 밥  (4) 2009.11.01
[시] 가을비  (2) 2009.10.31
[시] 저무는 바다를 머리맡에...  (2) 2009.10.28
[요리] 매운맛 닭볶음  (6) 2009.10.25
[시] 내 마음과 만나다  (2) 2009.10.25
  • 2009.11.08 02:19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ghostjin.tistory.com BlogIcon Ghost JiN 2009.11.08 02:47 신고

      시애틀님이 좋아하시는 곡이라니 다행이내요~
      뭐 살다보면 그런일이 생기겠죠~
      급하게 하려해도 안돼는게 삶이니까요
      맘대로 다 될수야 있겠어요~
      원래 삶이 이렇게 정해져 있었다고 하더라도
      후회하지 않고 열심히 살수만 있다면 상관없겠죠~
      암튼 항상 염려 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비를 좋아하고 바다를 사랑하는 당신을 위해 항상 기도 합니다.